전남도, 농어촌진흥기금 융자지원 500억 투입
- 684건 선정해 시설․운영자금 연 1% 저리 지원
하성매 기자입력 : 2022. 01. 16(일) 20:57
전라남도 청사 전경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와 농수산물 유통.수출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농어촌진흥기금 융자지원 대상 684건을 선정해 저금리 지원한다.

전남도의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규모는 총 500억 원이다.

농지.농기계 구입, 시설하우스 및 저온저장고 설치, 가공공장 신.증축 등 시설자금을 비롯해 포장 디자인 및 용기 개발, 종묘.종패.종자 및 농어업 자재 구입 등 운영자금을 연이율 1%의 저금리로 지원해 농어업인․법인의 소득증대에 보탬을 준다.

지원 규모는 농어업인의 경우 1억 원, 농어업법인과 학사농업인은 2억 원이다.

가공.유통.수출 사업자는 최대 10억 원까지다.

사업 대상자는 1월부터 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설자금은 사업완공확인서를, 운영자금은 집행계획서를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발부받아 금융기관으로 신청하면 된다.

금융기관인 농협은행과 수협은행은 대출 요건과 서류 심사 후 융자금을 지원한다.

상환조건은 사업내용별로 다르기 때문에, 시설자금은 2년 거치 5년 균분상환부터 3년 거치 10년 균분상환을, 운영자금은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부터 2년 거치 5년 균분상환을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선정된 농어업․법인이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한 사업 추진으로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융자금이 필요한 농어업.법인에 지속해서 지원하도록 2026년까지 농어촌진흥기금을 2천500억 원까지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