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청북도지사, 효율적 "도정운영" 강조
- 디지털 이노베이션으로 도정혁신 이뤄야 -
박철우 기자입력 : 2023. 05. 22(월) 18:18
김영환 도지사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5.22)
[충북/CTN]박철우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는 2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충북에도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통한 도정의 혁신을 이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현재의 도정과 그동안의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냉정한 진단을 해야 한다"며 "우리가 ‘대한민국의 중심에 서다’라는 새로운 이름을 내세우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방식이라면 발전 속도가 더디거나 소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도가 그동안 반도체, 배터리,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산업 중심의 기업 유치를 통한 발전을 거듭해 왔지만, 대기업의 본사가 이전하지 못하고, R&D(연구개발)가 이뤄지지 못하는 점 등에 대해 지적한 것이다.

김 지사는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서 젊은이들이 떠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좋은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생태계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 충북신용보증재단과 충북테크노파크 등 산하기관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 연구하고 대안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충북에서 '중심에 서다'라는 이름을 사용하기에 앞서 "교육과 문화, 환경 문제에 대한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한때는 '교육도시'라고 불렀던 청주도 지금은 교육이 낙후해서 떠나는 지경"이라며 "교육의 혁신은 인구 증가를 비롯해 출산 장려, 투자유치 등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는 중요한 문제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에 교육을 변화시키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족한 문화시설로 공연과 미술관 관람을 위해 대전과 서울을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서 충북으로 오라는 말을 할 수가 없다"며 "미세먼지 1등, 미호강 수질 4등급으로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말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우리에게 직면한 모든 문제에 대해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통한 정확한 진단과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현재 추진되고 있는 의료비후불제나 도시농부 등 각종 시책도 데이터화를 통한 효율적인 도정 운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