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도시농부 사업" 인력지원 창구로 자리매김
- 올해, 일손이 부족한 농촌에 5만명(총 12만명) 인력지원 돌파! -
박철우 기자입력 : 2024. 06. 11(화) 13:49
도시농부현장 사진 / 제공=충청북도
[충북/CTN]박철우 기자= 충북도는 지난 10일 충북형 도시농부 사업이 올해 5만명(전년 누계 12만명)의 일손 지원 실적을 달성하며 새 인력지원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충북도에서 작년부터 시행한 충북형 도시농부 사업은 만성적인 농촌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도시 유휴인력에는 건강한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도시농부-농가 모두에게 인기몰이'를 이어 나가고 있다.

충북형 도시농부를 통해 도시민에게는 일손이 부족한 농촌에서 하루 4시간 근무하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일손이 부족한 농업인은 농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수월하게 구할 수 있어 '도-농 상생형 일자리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행 2년이 채 되지 않은 충북형 도시농부가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이유는 ① 농가에서 일손을 편리하게 구할 수 있음 ② 도시농부의 성실한 근무 및 농작업 숙련도가 향상 ③ 하루 4시간 집중근무를 통한 작업 효율 극대화 ④ 도시농부를 통한 농촌인건비 안정화 등을 꼽을 수 있다.

청주시 오송읍에서 오이를 재배하는 한 농가는 "전년도에 외국인력을 주로 고용했으나 이탈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지금은 도시농부라는 제도를 알고 나서 매일 2~3명의 인력을 활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도시농부가 없으면 농사짓기가 어려울 것 같다" 며 사업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올해 현재까지(6. 10. 기준) 도시농부 7천5백여명을 육성하여 농작물 파종, 과수 적과, 시설재배(애호박, 오이 등) 연인원 1만4천여 농가에 5만여명의 도시농부가 농작업에 투입되었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 충북형 도시농부 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되어 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농작업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체계적으로 개선하고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