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석산업체 불법운영 여부 '합동점검' 필요
- 주민들 "관리 감독기관·감리사 말만 믿을 수 없어"
가금현 기자입력 : 2022. 04. 11(월) 09:14
석산개발 현장.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관계가 없습니다.>
[탑뉴스/CTN]가금현 기자 =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석산 업체 및 유사업체에 대해 민·관·사 합동지도점검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이들 석산 업체를 비롯한 유사업체는 비산먼지 발생은 물론 도로를 점령한 대형 공사 차량의 과적과 과속으로 도로 파괴 등 지역 주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국고 손실 및 자연환경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문제는 석산 업체가 관계기관으로부터 인허가를 득 할 때 준수해야 할 사항들이지만 이를 어기는 불법 행위로 간주 되고 있다.

특히 일부 석산의 경우 더 많은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경사면을 속이고 바닥 면의 깊이를 초과 채취하는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또 석산에서 제품(모래 등) 생산 시 발생한 미세한 석분(돌가루) 침전물은 무기성오니로 적법하게 처리해야 하나 땅속 깊이 파 먹은 곳에 이를 되묻는 석산 업체도 있어 관리 감독기관의 철저한 지도 감독이 요구된다.

익명을 요구한 석산 업체 관계자는 "채석장에서 돌을 캐내 잘게 부숴 잔자갈과 모래를 만들어낼 때 함께 발생하는 미세한 석분(돌가루)이 콘크리트에 들어 갈 경우 '유동성 저하, 건조수축 증가' 등의 콘크리트 품질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에 분리해야 한다"고 말하고 "물과 폴리아크릴아미드 등의 응집제를 이용해 분리된 석분이 곧 슬러지"라고 했다.

그는 이어 "석분은 채석과정에 발생하는 폐기물로써 모래 생산량의 15~20%까지 발생하며, 이를 밖으로 배출할 경우 막대한 폐기물 처리 비용이 발생해 대부분의 업자들이 외부의 산업폐기물 매립장으로 보내기보다, 채석장 한 곳에 쌓아 두었다가 돌을 캐낸 곳을 복구하거나 매립하는데 사용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석산 업체가 이러한 불법으로 호주머니를 불리는 가운데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나라와 지역주민 모두에게 돌아가고 있다.

이에 관계 기관은 석산 업체의 합법적 운영과 투명성, 강력한 행정력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민간환경단체 또는 주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노력하는 언론인과 함께 합동점검 등의 행정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에 대해 당진시 허가과 관계자는 "문제가 되는 부분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 감독하겠다"고 말하고 "민·관·사 합동점검도 실행할 필요성이 있다"며 "문제점이 되는 부분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하고 "합동점검을 요청하는 정식 공식 문서를 보내달라"고 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