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kcc 야적장 불법, 올해 안으로 '종지부'
- 서산시 선진행정 돋보여
가금현 기자입력 : 2021. 07. 28(수) 09:35
[사회/CTN]가금현 기자 = kcc 야적장의 불법행위가 서산시의 강력한 행정조치로 올해 안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

CTN은 '[1보] kcc 야적장 불법 임대, 서산시는 알고도 모른 척', '[2보] kcc 불법, 원상복구 행정명령 철퇴가 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kcc 야적장의 불법을 지적했다.

이에 서산시는 발 빠른 행정조치를 통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찾아 해결하기 위한 선진행정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kcc 야적장을 사용한 기업 측은 HPC 자재 야적공간 부족으로 kcc와 협의해 자재 입고 및 불출 장소로 현재까지 활용해 왔으나 서산시의 행정명령으로 올 12월 말까지 kcc 야적장을 원상 복구하겠다고 밝혀왔다.

기업 측은 자재반출 및 정리 착수는 즉시 시행하고, 반납재와 잉여자재 식별작업은 9월 말까지 진행, 반납재와 잉여자재 반출은 12월 19일까지 완료하고, 반납재의 경우 공장 운영시 긴급보수 자재로 10월 말 완공예정인 자재창고로 이동해 보관할 예정이며, 잉여재는 반품처에서 회수 또는 별도 매각 등 10월부터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또 원상복구가 12월 말까지 이어지는 이유는 동일한 규모의 부지확보에 어려움이 많고 준비 기간(2개월 이상)이 필요, 즉시 자재 이동 시 자재 혼용 등 품질 문제 발생으로 향후 운전 시 사고가 우려되며, 자재 이동 기간에는 자재 입·출고 작업 지연에 의한 HPC 공사 지연 문제 등이다.

주민 A는 "서산시의 발 빠른 행정명령과 기업이 바로 이행하고자 하는 경영이 보기 좋다"고 말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불법이 합법으로 둔갑해서는 안 되는 것이란 것을 이번 서산시가 선진행정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서산시는 CTN 두 번째 보도 후 바로 행정조치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야적장 불법으로 논란을 일으킨 kcc는 공장을 가동하면서 또 다른 편·불법이 자행되고 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어 CTN은 이를 취재할 계획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