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실업 당진공장, 불법 '밥 먹듯'
- 당진석문국가산업단지내 신축 불법 자행
가금현 기자입력 : 2023. 11. 20(월) 10:53
불법주차로 인해 공사차량이 중앙선을 침범하는 등 불법이 자행되고 있는 덕산실업 당진공장 신축현장/CTN 가금현 기자
[사회/CTN]가금현 기자 = 덕산실업이 당진공장을 석문국가산업단지에 신축하면서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진시의 철저한 관리 감독에도 불구하고,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행정력을 비웃는 시공이라는 비판마저 일고 있다.

실제로 CTN 취재진은 20일 오전 문제의 현장을 방문, 불법이 자행되고 있는 것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곳 공장 신축은 별도의 주차공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공사의 편의를 위해 도로변을 불법 점유, 공사차량과 일반 차량의 불법을 유도하고 있다.

이로써 도로를 이용하는 많은 차량 운전자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는 등 문제점을 자아내고 있다.

더구나 공사 차량이 수시로 드나드는데도 진출입로에 신호수 하나 배치하지 않는 것은 물론 공사안내판에 현장대리인의 이름과 연락처를 다르게 표기 혼돈을 주는 등 주먹구구식 공사를 진행하는 등 곳곳에서 문제점이 드러났다.

덕산실업 당진공장 건설 관계자는 "손이 모자라 안내표지판까지 신경을 쓰지 못했다고 말하고 불법 주차된 차량 등에 대해 조치하겠다"고 했다.

당진시 관계자는 "철저한 지도감독을 통해 문제점을 바로잡겠다고 말하고 현장대리인은 행정상 바뀐 것으로 나타났으나 표지판에 그대론 두는 것은 잘못으로 이 또한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덕산실업 당진공장은 국보종합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가운데 CTN 취재진은 이 문제뿐 아니라 환경오염원 발생, 도로불법 주행 등에 대해서도 보강 취재한다는 빙침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