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99MW 대규모 임자태양광발전소 준공식 개최
임자주민 3,131명, 분기별 1인당 40만 원~10만 원 햇빛연금 해택
하성매 기자입력 : 2023. 06. 09(금) 23:25
9일 임자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신안군)
[신안/CTN]하성매 기자 = 신안군에서 다섯 번째로 햇빛연금이 지급되고 있는 임자면에서 9일 99MW 임자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박우량 신안군수, 신안군의회 의장, 전남도의회 의원, 신안군의회 의원, 임자사회단체장 및 지역주민들이 참석했으며 발전사로는 박재덕 해솔라에너지(주) 대표이사, 서건기 SK E&S 부사장, 이용걸 SMRE 대표이사, 유승희 PEAK ENERGY 대표이사 및 사업관계자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광해수욕장 행사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임자태양광발전소는 99MW 규모로 총사업비 1,850억 원 중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주민이 총사업비의 4%인 74억 원을 참여했으며, 작년 10월 상업 운전을 개시하여 지난 4월 26일 임자도 주민 3,131명에게 분기별 1인당 40만 원~10만 원씩 첫 햇빛연금을 지급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임자태양광발전소 준공으로 군민의 28%인 10,524명이 햇빛연금의 혜택을 받게 되며, 추후 2023년 비금도 200MW, 2024년 증도·신의 등 약 400MW 태양광발전소가 추가로 건립될 예정으로 군민의 46%인 17,236명이 햇빛연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보급과 군민들의 소득창출을 위한 정책으로 군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