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촘촘한 방사능 강시체계 구축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이기국 기자입력 : 2023. 03. 30(목) 23:38
수산물안전대책 전문가 간담회(사진제공 경상북도)
[사회/CTN]이기국 기자 = 경북도는 30일 포항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 도 및 시군 업무담당자, 도의원, 전문가, 민간단체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여름 예정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수산물 안전대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경북도의 수산물 안전성 추진계획에 대한 보고와 한국수산정책연구원장의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과 최근 동향'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듣고 참석자들과 수산물 안전과 관련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북도에서는 2013년부터 지금까지 방사능검사 분석장비(감마핵종분석시스템)를 2대 구축하고, 전문검사인력 3명이 지난해까지 2230건의 수산물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다.

올해는 포항, 영덕, 울진, 울릉에 방사능검사 분석장비 5대를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며, 수산물 시료 채취 지역도 5개 수협에서 8개 수협으로, 연근해에서 EEZ(배타적경제수역)으로 확대하며, 해면·육상·내수면 양식장에 대한 검사도 추가 실시하고 있다.

또, 지금까지는 방사능 검사결과를 분기별로 홈페이지에 공개해왔지만 앞으로는 분석완료 즉시 공개하며 수산 관련 박람회, SNS, 블로그 기자단에 공개하는 한편 수산물 방사능 정보 신속 제공을 위한 APP도 개발하고 있다.

경북도에서는 원전오염수 방류 전·중·후 단계적 대응방안을 마련해 안전성 검사 강화, 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 일본산 수산물 시장 격리조치, 안전한 수산물 검증을 위한 소비촉진행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중권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 해수부, 연안 시·도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더욱 촘촘한 방사능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수산물 먹거리에 대한 국민 불안 해소는 물론 수산물 소비 활성화 정책도 선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