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맑은 물" 만들기 추진
- 전 국민과 함께 누리는 자연, '충북의 하천, 대한민국의 하천'으로 만들겠다 -
박철우 기자입력 : 2023. 03. 30(목) 15:15
청정충북 한강 맑은물 만들기 추진(수질개선 퍼포먼스) / 제공=충청북도
[충북/CTN]박철우 기자= 충북도는 3월 30일 괴산 달천 화양동야영장 일원에서 깨끗하고 맑은 수자원의 보고 청정 충북을 위한 '청정 충북 한강 맑은물 만들기' 행사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충북도, 괴산군, 시민‧환경단체,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하여 한강의 큰 줄기인 달천강의 수중내부 및 하천변의 수질정화활동과 수질환경복원 활동의 일환으로 수질개선 및 악취저감을 위한 유용미생물(EM)흙공던지기(500여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수자원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수자원의 보고인 충북의 수질개선 의지표명과 주민들의 환경의식 함양, 수질개선 실천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남한강유역의 주요 상류지류인 달천을 하천 본연의 모습이 살아있고 환경의 가치를 품고 있는 생태‧환경‧역사‧문화의 강으로 탈바꿈"하고 "이 행사를 기점으로 충북의 유역을 충북도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과 함께 누릴 수 있는 자연과 인간이 함께 상생하는 행복한 공간으로 되돌려 '충북의 하천, 대한민국의 하천'으로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