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악성·폭력 민원에 적극대응 방침
- 특이민원 예방, 기관차원의 대응 및 피해직원 보호조치 강화
김종연 기자입력 : 2022. 12. 02(금) 07:54
악성폭력민원 적극대응 / 제공=충주시
[충주/CTN]김종연 기자= 충주시가 적법한 행정처리에도 불구하고 발생하는 폭언, 폭행 등의 각종 특이 민원으로부터 직원을 보호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지난 1일 밝혔다.

현재 충주시는 행정안정부의 민원응대공무원 보호 방침에 따라 △민원실 비상벨 설치 △행정전화 녹취시스템 도입 △민원업무 담당공무원 보호·지원 조례 등을 시행 중이다.

이에 더해 특이 민원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대응 전담부서 지정 △상황별 대응매뉴얼 제작 △부서별 비상대응반 구성 △휴대용 보호장비(웨어러블 캠)등의 조치를 2023년 상반기 내에 도입할 방침이다.

시는 1일 월례조회에서 강화조치에 대한 사전교육을 실시해 본격 시행을 준비했다.

시 관계자는 "직원들의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마련하겠다"며 "민원응대 상황에서 발생하는 폭언, 폭행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녹음·녹화 등의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검토 후 기관 차원에서의 고소, 고발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악성·폭력 민원 피해 공무원에 대해 심리상담 및 의료비 지원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종연 기자

kjy101319@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