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어촌 생활기반 확충해 행복한 삶터로
해수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4곳 선정돼 사업비 217억 확보
하성매 기자입력 : 2022. 06. 29(수) 22:59
전라남도 청사 전경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하는 '2023년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공모에서 전국 18개소 중 강진, 완도, 신안, 진도, 4곳이 선정돼 사업비 217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낙후 어촌지역의 기초 생활기반 시설을 개선하고, 소득기반을 확충하는 등 행복한 삶터 조성을 통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유도한다.

올해 공모는 행복한 삶터 조성, 다(多)가치 일터조성, 시군 역량강화 등 3개 사업 유형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12월부터 사업 참여 어촌마을 모집, 서류평가와 발표 및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지가 선정됐다.

전남도는 시군, 지역 주민과 협력해 공모에 온힘을 기울였으며, 특히 사업 신청단계에서부터 지역 주민을 함께 참여시켜 주제를 선정하고 세부사업을 발굴하는 등 공모 취지와 평가 기준에 맞춰 철저히 사전 준비한 결과 4곳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인구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침체한 어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어촌지역의 열악한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 많은 어촌마을이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5년간 전국에서 가장 많은 29개소가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총 1천271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연도별로 2018년과 2019년, 2020년 각 7개소, 2021년과 올해 각 4개소가 선정됐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