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공무원노조, "인사전횡 농락하는 계룡시장 규탄"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1. 03(월) 22:55
▲충남 계룡시 공무원노조가 무원칙 인사 전횡으로 직원들을 농락했다며 계룡시장을 규탄하고 나섰다.
[계룡/CTN]정민준 기자ㅣ충남 계룡시 공무원노조가 3일 계룡시청에서 집회를 열고 무원칙 인사 전횡으로 직원들을 농락했다며 계룡시장을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계룡시지부는 "세간에 떠도는 시장의 최측근 초고속 무원칙 인사를 바로잡아 보고자 끝까지 몸부림을 쳐보았지만, 그들만의 잔치로 보은 인사가 이뤄졌다"며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는 등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이어 "시장은 임원진과 면담을 통해 모든 인사로 인한 행정적 책임은 자신(시장)이 지겠다고 호언장담 해놓고 최측근 인사 부당에 대해 직원들의 의견을 전달하고 시정을 요구했으나 물거품이 되어버렸다"고 덧 붙였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계룡시의 밀실 인사 부당함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부당 인사와 관련해 "직원들이 농락당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부장과 임원의 삭발로 결의를 다질 것"이라며 "앞으로 계룡시 인사가 모두가 인정하도록 상식과 공정이 통용되는 날이 올 때까지 끝까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