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최신 전철장비 대형모터카 4대 도입
신형 장비 투입으로 안전한 작업환경 마련 및 시공 품질확보 기대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11. 29(수) 15:34
▲도입된 대형모터카(국가철도공단 제공)
[경제/CTN]정민준 기자ㅣ국가철도공단은 최신 전철건설장비인 대형모터카 4대를 형식승인시험*을 거친 후 최종 인수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모터카는 대형급으로 550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며, 작업효율 향상과 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였다.

우선, 다양한 높이의 전차선 작업과 전주대 작업을 동시에 시행 할 수 있는 ‘개별식 작업대’를 장착하였고, 높은 곳에서 작업을 하는데 사용되는 ‘크레인 작업대’ 또한 설치하여 전차선공사 작업 효율을 극대화했다.

또한, 사각지대인 모터카의 양쪽 측면과 후면을 운전실에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 운전자의 전방 부주의와 운전석 이탈을 주시하는 ‘운전자 안면인식시스템’ 등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최신 기술을 대폭 적용했다.

국가철도공단 이사장(김한영)은 “이번 신형 모터카 도입으로 전차선 분야의 시공 효율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철도사업 현장에 최신 장비를 도입하여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하고 시공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