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총력

연구·인력 강점에 산업 인프라 구축으로 반도체 국가 경쟁력 강화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03. 30(목) 18:23
▲30일,‘반도체 기술패권 경쟁시대, 대전의 역할’주제로 국회 토론회 개최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가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시는 30일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조성과 반도체산업 육성을 유치를 위한‘대전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반도체 기술패권 경쟁시대, 대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박영순 국회의원과 윤창현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하고 대전시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공동 주관했다.

이날 행사는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박병석 전 국회의장, 김태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박덕흠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 이상민 국회의원, 조승래 국회의원, 서병수 국회의원, 김학용 국회의원, 김성원 국회의원, 양금희 국회의원, 이인선 국회의원, 이용 국회의원, 최승재 국회의원, 이상래 대전시의회의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 기업․대학․출연연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장호종 교수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박영순 국회의원은 개회사에서“반도체는 산업의 쌀이다. 대전에 조성하는 반도체 특화단지가 꼭 성공해 수도권과 상생협력하고, 반도체 기술의 초격차를 반드시 실현하길 바란다. 이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공동주최자인 윤창현 국회의원은 “대전에 반도체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고, 많은 반도체 기업이 들어와 이것이 대전의 상징이 되면서 일자리, 부가가치가 만들어지는 꿈을 갖게 된다. 저도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환영사에서 “대전은 대한민국 과학기술 수도이다. 연구기관만 80개 정도 있다. 그동안 그린벨트 비중이 높고 산업용지가 없어 어려움을 겪었는데, 금번 국가산단 지정으로 본격적으로 나노 반도체산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라며,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서 대전을 반드시 대한민국 반도체산업의 핵심으로 육성해야 한다. 대전을 키우면 그 파급효과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대전은 과학기술면에서 국내 최고의 위치에 있다. 수도권과 멀지 않으면서도 수도권이 갖지 않은 잇점도 갖고 있다. 우리나라 반도체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전이 해야 할 역할을 모색해 주시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은“반도체산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모든 산업에 쓰일 뿐 아니라 중요한 안보적 자산이 되고 있다. 대전은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입지적 강점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 반도체산업의 중심에 대전이 있음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병석 전 국회의장은“반도체는 이제 국가의 경쟁력을 넘어서 한 나라의 안보를 결정하는 핵심이 됐다. 오늘 이 자리는 국회, 자자체, 대전의 학회가 함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대전의 강점을 키우고 역량을 결집시켜 좋은 결실을 맺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조승래 국회의원은 “첨단산업의 경쟁력 측면에서 반도체 산업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런 점에서 대전의 역할이 중요하다. 첨단산업이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세계가 반도체 산업에서 각축전을 펼치고 있고, 우리도 그 전초기지가 필요하다. 대전은 연구 인프라가 구축돼 있고 산학협력이 가능한 전국 유일의 도시이다. 대전이 반도체 산업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반도체는 단순한 산업, 경제, 안보를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분야이다. 중차대한 시기에 대전이 선제적으로 토론회를 개최하여 의미 있게 생각한다. 대전이 대한민국의 중원에서 크게 성장하는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

이상래 대전광역시의회 의장은“오늘 토론회가 대전의 미래먹거리를 만드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라며, 대전시의회도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장호종 교수는 “대전은 세계 최고 연구역량, 기반시설(인프라)을 바탕으로 고급 반도체 설계 인력양성에 최적화된 도시”라고 말하며, “국가의 중심을 뛰어넘어 세계의 중심이 될 수 있는 연구·산업 기능을 집적한 특화 클러스터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대학교 유현규 교수를 좌장으로 하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유회준 교수,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유병두 실장, 한국팹리스산업협회 김서균 사무총장, 나노종합기술원 양준모 책임연구원, 대전시 한선희 전략사업추진실장이 패널로 참여하여 심도 높은 토론을 펼쳤다.

유회준 교수는 “삼성, 하이닉스가 우리나라 반도체산업의 전방이라면 사관학교는 후방에 있어야 하고, 그곳이 대전이어야 한다. 대전은 연구의 거점이다. 한국형 IMEC을 KSRI와 같은 새로운 이름으로 탄생시키자.”고 말했다.

유병두 실장은 “ 대전시는 풍부한 인적 인프라와 연구인프라가 갖춰진 지역으로 반도체특화단지가 조성될 경우 국내 산․학․연 새로운 협력모델이 되어 반도체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기대된다”다 말했다.

김서균 사무총장은 “대전은 반도체 설계 중심의 첨단지 육성에 최고의 입지조건을 갖고 있다”며 “팹리스 산업을 우선으로 하는 인력양성과 전략적 산업지원을 통해서 생태계 확보는 물론 한국형 IMEC 구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양준모 나노종합기술원 박사는 “대전 나노반도체 산업단지에 산학연이 공동 참여하는 소부장 테스트베드 연구‧실증 기능을 추가하면 우리나라 반도체산업 전반의 경쟁력이 강화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선희 시 전략사업추진실장은 “지난 2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반도체·이차전지·디스플레이 관련 15대 국가첨단전략산업기술에 대한 특화단지 지정 공모 절차가 진행되고 있으며, 대전시는 지난 2월 27일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 선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선희 실장은 최종 지정은 상반기 중 검토·평가 및 국가첨단전략산업 위원회(국무총리 주재) 심의·의결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라며, 지역 정치권과 반도체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한편 대전시는 반도체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반도체산업 육성 비전을 선포 ▲반도체산업 발전협의회 출범 ▲ 반도체산업 육성 전략 수립 ▲지원 조례 제정 등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3월 15일 유성구 교촌동 일원 160만 평 규모의 대전 나노 ‧ 반도체 산업단지가 국가산업단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가 지정될 경우 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인프라 구축지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혜택 지원으로 특화단지 내 기업투자 환경이 대폭 개선되어 대전 나노 ‧ 반도체 산업단지 성공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