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국내 드론 산업 이끈다
-28일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서 국토부 및 15개 실증도시 간 공동협력 협약식
-올해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과 도서지역 물자교류 등 드론 사업 앞장
이재필 기자입력 : 2023. 03. 29(수) 09:24
28일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서 진행된 드론 실증도시 협약식 모습(1번 사진 가운데 박경찬 태안부군수, 오른쪽 명강식 전략사업담당관).
[태안/CTN]이재필 기자 =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태안군이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국토부 및 실증도시 지자체들과 공동협력에 나선다.

군은 지난 28일 세종시 국책연구단지 대회의실에서 박경찬 부군수 등 군 관계자와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및 첨단항공과장, 항공안전기술원 관계자, 실증도시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실증도시 구축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태안군을 비롯한 15개 지자체별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 계획 발표에 이어 국토부-지자체 간 공동협력 협약식이 진행됐으며, 실증도시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여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국토부와 15개 실증도시는 이날 협약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하며, 드론 실증도시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보 교류에 나설 예정이다.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은 지자체 특성에 맞는 드론 활용 모델을 발굴해 국토부에 제안하면 산업용 드론 육성 및 활용 서비스 모델에 적합한 사업에 국비 지원을 받아 연구 및 실증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은 태안군을 비롯한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 지자체 15곳을 선정·발표했으며, 태안군은 총 사업비 7억 원을 지원받아 올해 드론을 활용한 다각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만리포, 꽃지, 몽산포) △도서지역 물자 교류 유연화(가의도) △선박 화재, 산불 등 발생 시 조기 대응 체계 구축(신진항, 창기리) △안전한 드론 운용을 위한 종합관제시스템 구축(태안군UV랜드)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군은 ‘The 스마트하고 The 안전한 태안형 명품 드론도시 조성’을 목표로 군민 안전과 관광객 편의 증진에 나서는 한편, 태안해양경찰서와 태안소방서, 한서대학교 등 관계기관과도 협력해 전문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태안군UV랜드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드론 선도 지자체로 나아가고 있는 태안군은 향후 드론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고 다양한 관련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드론 실증도시 선정을 계기로 태안군이 4차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