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 개최

‘지역경제 활성화 총력’‘전국에서 가장 부지런한 의회’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01. 09(월) 10:29
△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은 9일 시의회 회의실에서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정치/CTN]정민준 기자ㅣ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은 9일 시의회 회의실에서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를 열고,‘지역경제 활성화 총력’과‘대전시 각종 분야별 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지원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새로 부임한 유세종 대전시의회 사무처장 등 사무처 간부 12명이 참석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상래 의장은‘시민 중심의 열심히 일하는 의회’를 목표로 출발한 제9대 의회를 시작하는 실질적 원년 임을 강조하면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고 시민들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의정을 펼쳐 나가자고 당부했다.

또한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및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내년 국비 조기 확보 등을 2023년도에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업으로 밝히고 있는 만큼, 시민의 대변자로서 의회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더불어 견제와 감시 기능에도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장은“올해는 작년에 시행된 의회 인사권 독립 등 의회의 위상 강화에 더욱 노력해야 하겠다.”면서“의장으로서 열심히 일한 공직자가 좋은 평가와 대우를 받는 분위기를 만들 것이며, 의원들도 전국에서 가장 부지런한 의정활동으로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