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사랑의 온도탑에 온기 불어넣어주세요!
희망 2023 나눔캠페인 출범...99억 모금 목표
하성매 기자입력 : 2022. 12. 01(목) 22:51
'희망 2023 나눔캠페인' 출범식(사진제공 전라남도)
[사회/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1일 도청광장에서 '함께하는 나눔, 지속 가능한 전남'이라는 슬로건으로 '희망 2023 나눔캠페인' 출범식과 함께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노동일 전남공동모금회장,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기관․단체장, 기업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김영록 지사의 희망메시지 전달, 기부금 및 배분금 전달, 사랑의 온도 버튼 누르기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기부금 전달식에선 이창기 NH농협은행 전남영업본부장이 3천만 원을 전달해 올해 나눔캠페인 첫 스타트를 끊었다.

배분금 전달에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배분받은 33억 원을 재배분했다.

재배분은 복지시설 41개소에 차량 제공, 월동난방비 482개소 지원 등 4개 분야에 이뤄졌다.

사랑의 온도탑은 2023년 1월 31일까지 도청광장에 세워져 전남을 뜨겁게 달구게 된다.

1℃는 목표액의 1%로 9천900만 원이며 100℃로 올라가면 목표액인 99억 원을 달성하게 된다.

나눔캠페인 참여를 바라면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시군 읍면동 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김영록 지사는 희망메시지에서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모두의 더 큰 관심이 절실하다"며 "온정 가득한 도민의 따뜻한 손길을 모아 같은 목표를 위해 다 같이 노력하는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지혜로 살기 좋은 전남 행복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말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