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동맹 장애인체육 교류전열린다.
대구장애인체육회 임직원 40여 명 광주 방문
최영준 기자입력 : 2022. 12. 01(목) 17:48
광주장애인체육회 신영용 사무처장
[광주/CTN] 최영준 기자 =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의 '달빛동맹' 강화와 장애인체육회 간 우호증진을 위한 '2022 영·호남 장애인체육 교류전'이 1일부터 이틀간 광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교류전은 '달구벌'대구와 '빛고을'광주가 맺은 '달빛동맹' 강화의 하나로 마련됐다.

특히 영·호남 화합과 상생 발전을 장애인체육을 통해 실천하기 위해 대구장애인체육회 임직원 40여 명이 광주를 방문해 탁구·배드민턴·조정 3개 종목의 경기를 펼쳤다.

오는 2일에는 아시아문화전당, 양림동 역사문화마을을 찾아 문화체험 시간을 갖는다.

김광진 부시장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이번 교류전을 계기로 양 장애인체육회의 화합과 발전을 위한 달빛동맹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2038년 광주·대구 하계아시안게임을 함께 유치하고 달빛 고속철도가 빨리 착공될 수 있도록 시민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영용 광주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이번 교류전의 운영에 관한 전반적 업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우리 지역 장애인체육 복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준 기자

gildongmoo2@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