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조 동구청장, 취임 100일 기자회견
- 취임 100일 앞두고 민선 8기 88개 핵심과제 선정 기자간담회 열어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10. 04(화) 11:14
△박희조 동구청장이 기자간담회 질의응답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정민준 기자)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박희조 동구청장이 취임 100일을 앞두고 연 기자간담회에서 “민선 8기는 ‘동구 르네상스’의 서막을 알리는 역사적인 시대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 청장은 29일 동구청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선 8기 88개 핵심과제 선정과 관련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청장은 인사말에서 “곧 취임 100일이 다가오는데 3개월이란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라며 “취임 초의 다짐을 되새기며 그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각오를 설명 드리고자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청장은 “민선 8기 구정방향을 대표하는 상징성 있는 과제를 선정해 구체적인 계획과 목표를 수립하고자 한다”며 “매년 성과를 분석해 보완하는 한편 동구의 변화를 구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라고 핵심과제 선정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동구를 새롭게, 구민을 신나게’를 비전으로 5개의 목표와 8개의 추진 전략 아래 88개 세부 실천과제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분야별 대표 과제 설명은 △경제‧일자리 분야 △교육 분야 △주거‧교통 분야 △문화‧관광 분야 △보건‧복지 분야 순으로 진행됐다.

박 청장은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해 △대청호 규제 완화 △대전역세권 민간 투자 유치 △국제화센터 재개관 △천동중학교 신설 지원 △만인산~식장산~대청호 레저벨트 등 각 분야별 핵심과제를 직접 설명했으며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교육‧문화‧예술‧생활체육 등 도시의 내실을 다져 옛 명성을 되찾아 ‘동구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며 “불가능으로 보였던 대청호 규제 완화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쉽지만은 않겠지만 못할 것도 없기에 진심을 담아 변화와 혁신으로 동구를 새롭게 구민을 신나게 바꾸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