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지방소멸대응기금 213억원 '확보'
- 기초지원계정 168억원, 광역지원계정 45억원 -
박철우 기자입력 : 2022. 08. 17(수) 14:31
괴산군청 전경
[괴산/CTN]박철우 기자= 충북 괴산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평가에서 도내 최대금액인 총 213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기초지원계정 평가결과 도내 최대금액을 받아 168억원, 광역지원계정에서 45억원을 받는다.

이로써 괴산군은 2022년 92억원, 2023년 121억원으로 2년간 총 213억원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지원받게 된다.

지방소멸대응기금은 인구가 감소되어 소멸위기에 처한 지자체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올해 처음 도입한 재원이다.

매년 1조원을 편성하여 광역자치단체에 25%, 기초자치단체에 75%를 지원하며, 기초자치단체에는 투자계획 평가 결과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군은 그동안 기금 확보를 위해 행정 내의 실무추진단, 전담 추진조직인 TF팀과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운영했으며 민·관 협력체계인 통합추진단도 출범했다.

특히, TF팀과 전문가 자문단 간 주1회 회의를 통해 내실있는 계획수립을 위해 노력했으며, 그 결과 산촌청년창업특구 프로젝트 등 7개 사업을 투자사업으로 선정하고 투자계획서를 행정안전부로 제출했다.

이번 평가결과를 토대로 투자계획을 수정해 확정된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지방소멸 위기에 지속적으로 대응해 온 결과 얼마 전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되었고, 이번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지방소멸대응기금을 마중물로 해 군민이 다함께 잘 살고 사람들이 찾아오는 365일 활력넘치는 괴산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