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생활밀착형 체육 인프라 대폭 확충
- 파크골프장 제2구장, 반다비 체육센터, 남면 실내체육관 등 각종 체육시설 조성 예정
이재필 기자입력 : 2022. 07. 04(월) 09:20
지난해 11월 개관한 태안종합실내체육관[태안군 제공]
[태안/CTN]이재필 기자 = 민선8기 태안군이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 증진을 위해 생활밀착형 체육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

군은 내년 준공 목표로 '파크골프장 제2구장' 및 생활체육공원 테니스장 비가림시설을 조성하는 것을 비롯해 △원북 다채움체육센터 생활SOC 복합화 사업 △태안 반다비 체육센터 △남면 실내체육관(이상 2024년 준공) △종합운동장 축구 보조경기장(올해 말 준공) 등 다양한 체육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우선, 파크골프장 제2구장 조성 사업의 경우 태안읍 반곡리 생활체육공원 내 파크골프장의 수용인원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내년까지 2만㎡ 규모의 18홀 파크골프장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며, 생활체육공원 내 테니스장 8개면 중 4곳에 총 19억 원을 들여 비가림시설을 달아 이용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국무조정실 주관 공모 선정으로 설립이 확정된 원북 다채움체육센터 생활SOC 복합화 사업도 순조롭게 추진된다. 군은 2024년 준공 목표로 원북면 반계리 214-1번지 일원에 연면적 2488㎡의 지하1층·지상2층 규모의 센터를 신축할 계획이다.

센터 내에는 '작은 도서관'과 '국민체육센터'를 비롯해 군 자체 사업으로 추진되는 '공동목욕탕' 등 3개의 생활SOC 시설이 들어서며, 군은 국비 13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57억여 원을 투입해 내년 착공할 예정이다.

태안읍 동문리에 건립되는 장애인·비장애인 생활체육시설인 '반다비 국민체육센터'의 경우 지난 4월 문광부 주관 공모 선정에 따른 건립으로, 군은 8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2470㎡ 면적의 지상 3층 규모 체육관을 건설하며 내부에는 다목적 경기장과 보치아 경기장, 사무실 및 편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밖에, 남면 달산리의 구 서남중 부지 7750㎡ 면적에 들어서는 지상1층 규모의 '남면실내체육관' 건립 사업의 경우 2024년 10월 준공 목표로 내년 착공에 돌입하며, 태안읍 평천리에 조성되는 '종합운동장 축구 보조경기장' 조성 사업도 올해 9월 착공해 연말까지 준공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군은 지난해 태안종합실내체육관을 준공하고 올해 6월 태안 게이트볼장 조성을 마무리하는 등 군민들을 위한 체육 인프라 확충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활력 넘치는 태안군을 만들 수 있도록 각종 체육시설의 차질 없는 건립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오는 10월 꽃지해수욕장에서 열리는 '2022년 문광부장관배 전국 어울림마라톤대회'를 유치하고 11월에는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대통령배 2022 전국 씨름왕 선발대회'를 개최키로 하는 등 전국 규모의 체육대회 유치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