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대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청와대 개입 조작은 파렴치한 범죄”

- 우리공화당 17일, 문재인 전 정권은 헌정 농단, 국민농단 정권 비판
- “얼마나 북한 김정은의 눈치를 봤으면 국민의 생명을 바꿀 수 있나”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6. 17(금) 13:44
▲ 조원진 대표(다음 인물프로필 캡쳐)
[정치/CTN]정민준 기자ㅣ우리공화당이 문재인 청와대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자진 월북’사건으로 조작한 것을 대국민 농단, 헌정 농단으로 규정하며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무자비하게 사살당한 초유의 사태를 문재인 친북주사파 정권이 ‘자진 월북’으로 조작했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헌정 농단, 국민 농단사건이며 파렴치한 범죄”라면서 “문재인 청와대의 보고체계, 지시내용 등 사실왜곡과 조작내용을 철저히 조사해서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원진 대표는 “대한민국 헌법에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국민의 기본권인 생명권과 생명·신체의 안전권을 가진다. 또한 대통령은 영토의 보전, 헌법 수호의 책무, 국민의 자유와 생명을 지킬 의무가 있다”면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자진 월북사건으로 조작하고 왜곡한 문재인 청와대는 결코 용서 받지도 용서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하고 문재인은 유엔총회에서 국민의 민심을 외면하고 생뚱맞은 ‘종전선언’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괴이한 행동을 계속했다”면서 “문재인 청와대에 586 운동권 세력, 친북주사파 세력들이 많았다는 것이 기정사실이었으니 이들이 얼마나 조직적으로 움직였을지는 반드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밝혀내야 한다. 얼마나 북한 김정은 눈치를 봤으면 국민이 억울하게 희생됐는데 국민 생명을 조작할 수 있다니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