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규제 혁신 및 기업 애로사항 해소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 상시적 규제혁신 및 기업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
- 기업 현장방문 강화 등을 통한 규제 및 애로사항 발굴・개선으로 기업이 찾아오고 싶은 경자구역 조성 추진
김태훈 기자입력 : 2022. 05. 19(목) 22:22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전경(경남도 사진제공)
[경남/CTN]김태훈 기자 =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기영, 이하 경자청)은 경제자유구역에서의 신산업 육성과 입주기업 성장을 위한 여건 마련을 위하여 '2022년 규제 혁신 및 기업 애로사항 해소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규제 개혁을 통하여 경제자유구역을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정책에 발맞추어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해나갈 경자청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하여 수립됐다.
 
우선 종전의 '찾아가는 입주기업 소통팀' 활동을 강화한다. 

방문 대상을 확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사업체 실태조사' 조사원과 함께 심층상담을 실시하여 기업의 숨은 규제와 애로사항을 발굴·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 부산상공회의소 등 유관 기관·단체와의 협력을 통하여 규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장기간 미해결된 민원의 해결 방안을 함께 찾아 나선다.
 
아울러, 기업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규제나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중앙부처에 해결방안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 ▲직원 내부역량 강화를 위한 규제혁신 교육 실시 ▲규제 혁신 유공 공무원 포상 ▲규제 혁신 보고회 개최 ▲경자청 누리집(홈페이지)에 규제 혁신 및 기업 애로사항 청취 창구 개설 ▲입주기업 대상 규제 및 기업 애로사항 설문조사 등 다방면에 걸쳐 규제 및 기업 애로사항 발굴·해소를 위한 시책을 추진한다.
 
김기영 청장은 "경자청이 직접 해결할 수 있는 규제나 기업애로 사항은 정책에 반영하고, 유관기관이나 중앙정부에 건의할 사항은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개선해 나감으로써 경제자유구역을 기업이 찾아오고 싶어 하는 경제특구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