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식탁 위 불로초 '유기농 양파'
영양.향 풍부하고 껍질.뿌리까지 안심 섭취
하성매 기자입력 : 2022. 05. 18(수) 21:37
유기농 양파 생산 강경석 씨(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식탁 위의 불로초'라고 불리는 유기농 양파를 5월 대표 친환경농산물로 선정했다.

양파는 매운맛과 단맛이 있는 양념 채소로 찌개나 볶음, 국, 샐러드 등 다양한 요리에 쓰인다.

양파의 매운맛을 내는 황화알릴 성분은 체내에서 알리신으로 변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혈액 속 콜레스테롤을 저하시켜 심장병 같은 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특히, 유기농 양파는 합성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껍질부터 뿌리까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일반 양파보다 향이 강하고, 영양도 더욱 풍부하다.

국내 최대 양파 주산지는 무안이다.

무안의 농가 중에서도 강경석씨는 유기농 양파를 가장 많이 생산하고 있다.

강 씨는 작물 생장 중 발생하는 균과 병해를 예방하기 위해 유용미생물(EM) 원액을 배양, 유황과 함께 1주일 간격으로 작물에 뿌린다.

유용미생물 원액은 유익한 미생물을 조합해 만든 친환경제제다. 과일 세척, 청소 등은 물론 식용으로 쓰일 정도로 안전하다.

게르마늄 성분이 함유된 양질의 황토에서 유기농으로 재배된 강 씨의 유기농 양파는 무안군청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강 씨는 "지난 2014년 유기농으로 양파 재배를 시작했을 당시 비웃는 사람이 많았다"며 "여러 번의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땅심을 회복하는데 집중했고, 땅심을 회복한 지금 웃자람이 덜하고 생식생장으로의 전환률도 낮다"고 뿌듯해 했다.

주경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유기농 양파의 생산․가공․유통 기반을 확충해 생산농가의 친환경 인증면적을 확대하고 품목도 다양하게 공급할 계획"이라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친환경농산물 공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