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유성지역자활센터, 사회공헌형 편의점 CU새싹가게 중부권 최초 개점
- CU새싹가게 상대타운점 오픈…자활참여자 8명이 24시간 연중무휴 운영
- ㈜BGF리테일과 연계해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4. 21(목) 20:04
[사진제공=유성구]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대전유성지역자활센터(센터장 우하영)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CU새싹가게 상대타운점(월드컵대로316번길 26)’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CU새싹가게’는 저소득 주민의 자활 지원을 위해 대전유성지역자활센터와 ㈜BGF리테일이 업무협약을 맺고 CU 편의점의 전문 가맹 시스템을 자활근로에 접목한 사업이다.

이번에 개시한 ‘CU새싹가게’ 상대타운점은 자활참여자 8명이 2인 1조로 근무하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우하영 유성지역자활센터장은 “편의점 자활근로사업 참여를 통해 체계적인 매장 운영방법과 고객응대 기법을 습득하고 취‧창업 역량을 높여 향후 자활기업 창업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기적인 소독과 방역으로 매장을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으니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유성지역자활센터는 2019년 6월에도 ‘GS내일스토어(유성반석점)’을 개점해 현재 10명의 자활 참여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참여자들은 실제 현장에서 경험을 쌓으며 자활역량 강화의 기회를 받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