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스피싱 꼼짝마!'...빠른 판단으로 2천만원 피해 예방!
- 대전서부서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원 감사장 수여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1. 20(목) 18:46
[대전경찰청 제공]
[사회/CTN]정민준 기자ㅣ대전서부경찰서(서장 문흥식)는 20일, 고객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하는 것을 인지하고 신속하게 112 신고 후 피해 사례를 설명하는 등 세심한 관찰력으로 2천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한우리신협 용문지점 직원 A씨에게 감사장 수여와 포상금을 전달했다.

은행원 A씨는 지난 1월 12일 20대 중반의 남성 고객이 검찰 사칭 전화를 받고 신분증 사진 전송, 불상의 파일을 다운받아 휴대폰이 해킹된 후 은행 방문하여 자동차 구입 목적으로 예금 2천만원을 현금 인출 요청하자, 인출 목적을 재차 묻고 답하는 과정에서 대답을 달리하고 불안해하는 모습에 보이스피싱 범죄 의심되어 즉시 경찰에 신고하여 추가 피해를 예방했다.

대전서부경찰서(서장 문흥식)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은행 및 은행원에게 “전화금융사기 수법이 지능화·고도화 되었고 돈을 직접 받아가는 대면편취형이 증가함에 따라 금융기관의 고액 인출자 의심 적극 신고가 피해 예방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의 안타까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홍보 활동과 금융기관 협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