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소방서, 산 정상 조난된 여중생 안전구조
조성찬 기자입력 : 2022. 01. 19(수) 13:52
아산소방서 제공
[아산/CTN]조성찬 기자 = 아산소방서(서장 김장석)는 지난 15일 119구조대가 배방읍 공수리에 위치한 배방산에서 등산 중 조난된 여중생 2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40분경 119구조대 소방장 이종인 외 4명(소방장 한성우, 소방교 윤성준, 박한용, 김건국)은 산 정상에서 아이들이 길을 잃은 것 같다는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김OO, 이OO(여, 15세)양은 이날 오후 4시경 운동을 하려고 산행을 시작했으나 산 정상에서 해가 지면서 길을 잃고 헤매다 휴대폰 배터리가 얼마 남지 않자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 신고가 됐다.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는 어둠 속에서 산을 오르던 중 학생들을 발견했다. 당시 학생들에게 외상은 없었으며, 잠시 안정을 취한 뒤 안전하게 구조하여 집 앞까지 귀가를 도왔다.

강봉원 119구조구급센터장은 "겨울철에는 해가 지는 시간이 빨라지기 때문에 늦은 시간 산행을 자제하고, 산에서 사고를 당했을 시에는 당황하지 말고 등산로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산악위치표지판을 적극 활용해 119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소방서는 지난해 6,883건의 출동을 해 509명의 인명을 구조했으며, 이 중 44명(8.6%)이 산악사고 관련 구조 인원에 해당한다.


조성찬 기자

sungsoi@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