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올해 통합사례관리 본격 추진
- 지역주민 욕구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 연계 및 제공
김태연 기자입력 : 2022. 01. 18(화) 10:03
천안시청 전경
[천안/CTN]김태연 기자 = 천안시가 2022년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위기가구에 더욱 촘촘한 통합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 여파 등으로 가정 내 위기 상황이 발생해 1개월 이상 개입과 돌봄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에 통합사례관리 제공으로 위기상황 해소 및 자립 기반을 지원한다.

통합사례관리는 지역 내 공공과 민간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해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대상자에게 복지, 보건, 고용, 주거, 교육, 신용, 법률 등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계 및 제공하고, 이를 지속해서 모니터링 해나가는 사업이다.

시는 31개 읍면동 맞춤형복지팀과 8명의 통합 사례관리사가 통합사례관리를 직접 수행하고, 분야별 30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솔루션 위원회를 개최해 고난이도 위기상황 해소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

또,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전문가가 슈퍼비전을 제공하는 공개슈퍼비전을 비롯해 피어코칭(동료코칭), 법률, 채무 등 다양한 분야 교육을 운영한다.

민관 사례관리 연계 협력을 위해서는 14개 민관 사례관리 실무자들로 구성된 '천안시사례관리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사례 및 정보 공유 등 민관협력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지난해 시는 고난이도 사례 54건과 일반사례 234건 등 저장강박의심가구, 외국 국적 노숙인 등이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이 위기 상황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맹영호 복지정책과장은 "통합사례관리사업의 내실화로 지역주민 욕구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연계 및 제공해 주민 삶 안정을 돕고,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cks7089@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