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청 공무원의 '갑질' 논란
- 주차공간 확보 시급
정민준 기자입력 : 2021. 10. 04(월) 10:08
▲대전중구청사[사진/중구청]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광역시 중구청 공무원의 갑질 행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실제로 대전 중구청 환경과 공무원이라고 주장하는 공무원 A 씨는 지난 1일 본인 업무에서 벗어난 청사 내 주차 '갑질' 행동의 추태를 보여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공무원은 자신의 실명을 밝히지 않은 채 민원인에게 "본청 후문 모퉁이에 주차해 놓은 차량으로 인해 업무가 방해 된다"며 다짜고짜 전화를 걸어 "차를 빨리 빼라"며 전화상으로 실랑이를 벌이는 다툼이 있었다.

결코 '이름은 밝히지 않겠다'는 A공무원은 "환경과 직원인데 차량을 빨리 이동"시키라며 "환경과 비닐봉투를 빼야 하는데 입구 통로 옆에 주차해 놓으면 어떡하느냐"며 거친 언행으로 '갑질' 행세를 했다.

중구청 민원 주차장은 140면이다. 인구는 2021년 5월 말 기준으로 107,418세대, 233,067명으로 인구에 비례해 민원주차장은 턱없이 부족하다.

문제는 민원과 상관없이 청사 주차장을 장기 사용하는 외부 차량이 증가와 이곳 중구청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의 차량으로 민원인의 불편이 증가 되고 있다는데 있다.

이에 민원인들은 주차 전쟁 속에서 민원 업무를 눈치껏 보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공무원들의 나 홀로 출퇴근 차량이 이른 아침부터 상시주차하고 있어 방문 민원인들은 불법주차를 감수해가며 청사 밖으로 내몰리고 있다.

주민 B (중구대흥동 45, 남)씨는 "중구청 일부 공무원들의 주차 차량으로 인해 민원인들의 불편이 증가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는 민원인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또한, 민원인 C (중구 부사동 57, 여)씨는 "며칠 전에 재산세 관련, 세무민원과 관련 민원 제기를 위해 구청을 방문했으나 주차문제로 청사 주위를 몇 바퀴를 도는 등 낭패를 봤다"고 전했다.

한편, 단연코 '이름을 밝히지 않겠다'는 A공무원은 CTN 취재진과의 통화를 거부하고 있어 갑질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중구청장은 민원인의 편의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일선에 근무하는 일부 공무원의 갑질 행위로 공든 탑이 무너질까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