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당진문화원, 제7회 시·서·화 공모전 '오자'로 대상 취소 '망신'
가금현 기자입력 : 2024. 06. 24(월) 09:59
좌)휘호(서예)부문 대상 작품 가운데 동그라미 부분이 논란이 된 曾(일찍 증) 글자. 우) 위는 會(모일 회), 아래 曾(일찍 증)/사진=당진문화원 당진문학 캡쳐, 네이버 사전 캡쳐
[사회/CTN]가금현 기자 = 충남 당진문화원(원장 김윤숙)이 주관하고 당진시(시장 오성환)의 보조금으로 개최한 구봉 송익필 선생 선양 제7회 시·서·화 공모전이 오자 논란에 이어 대상을 취소하는 등 공신력을 잃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진시출입기자단 취재에 의하면 당진문화원은 지난해 11월 구봉 송익필 선생 숭모의 뜻을 기리고자 전국 학생·성인을 대상으로 시·서·화 공모전을 개최했고 시상까지 마쳤지만, 대상 수상작품의 오자 문제로 대상을 취소하는 일이 벌어져 공모전의 신뢰 추락과 당진문화원의 책임회피에 시민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휘호(서예)부문 대상 작품에서 오자를 찾아내 처음 이의를 제기한 A에 따르면 "오자가 분명하고 전국대회를 개최하면서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가 심사위원이고 수상자도 지역 작가인 것도 오해할 만한데 더더욱 심사위원과 수상자가 사제지간"이라며 "공정심사가 이루어졌는지"에 대해서도 불신을 나타냈다.

관리·감독기관인 당진시 문화체육과는 "당진문화원이 오자 여부를 심사위원들에게 물었고, 문제없다는 답변의 문서를 문화원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A는 "대상 수상작품 중 曾(증)자가 아니라 분명 會(회)로 보여 민원을 제기했지만, 당진문화원은 문제없다는 심사위원들의 의견을 공식으로 당진시에 전달했으면서도, 대상을 취소했다는 것은 더욱 납득이 안 간다"고 반박했다.

당진문화원 관계자는 "공모전 심사위원, 당진시서예협회 의견서를 받아 시에 제출하고 A와 협의했지만 계속 문제를 제기해, 심사위원과 협의한 끝에 曾(증)자의 형성과정에 근거 또한 휘호(서예) 부문 성인부 대상 수상자에게 수상 취소 동의 확약서를 제출받고, 대회장(문화원장) 직권으로 오자로 판정해 최종탈락 처리시키고 대상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당진문화원은 ▲공모전 운영위원회 구성해 체계적인 대회 운영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외부 심사위원 초빙 ▲서예, 문인화 부문 관련 공모 작품의 본인 확인을 위한 절차 도입(현장 휘호)등 대책을 내놨다.

이는 기존 공모전 운영의 부실했음을 인정하는 것으로 관리·감독기관인 당진시의 미온적인 행정이 도마 위에 오르게 된 가운데 당진시출입기자단은 당진문화원과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당진시의 문제점에 대해 취재 보도할 방침이다.

한편 CTN신문은 [1보] 당진문화원, 내부 갈등 '진흙탕'이란 제목의 기사로 내부 문제점을 지적했다.
<기사보기: http://www.ctnews.kr/article.php?aid=1718935019379526005 >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