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추억의 돗자리 깔고 '영화감상'
이기국 기자입력 : 2024. 06. 21(금) 21:01
구 황간중학교 운동장에서 영화'파묘'가 상영중이다.(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 황간면 옛 황간중학교에서 군민과 함께하는 특별한 소통과 추억의 행사가 열렸다.

지난 21일 저녁 8시 황간면주민자치위원회 주관으로 옛 황간중학교 운동장에서 영화 상영 행사가 개최됐다.

옛 황간중학교의 추억을 상기하며 군민 문화향유 기회 제공을 위해 군과 황간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하고, 황간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의 후원으로 힘을 모았다.

1946년 개교하여 2019년 폐교된 황간중학교는 주민 대부분이 졸업생일 정도로 오랜 세월 함께 지내온 황간의 역사이며 주민들의 공감대이다.

군은 이러한 황간중학교와 함께하는 추억을 지역주민들에게 만들어 주고, 옛 추억을 군민들과 나누며 소통하고자 행사를 기획했다.

상영된 영화는 '파묘'로, 영화를 보면서 함께 즐길 팝콘, 물 등 간단한 음료와 간식도 제공됐다.

또한 황간중학교를 배경으로 포토존을 설치, 추억의 사진관도 마련하는 등 소소한 재미를 더했다.

군 관계자는 "옛 황간중학교에서의 추억을 군민들과 함께하며, 웃음을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황간중학교 자리에는 황간면 농촌중심지사업으로 복합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