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도내 4개 대학과 늘봄학교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충남형 늘봄학교 협력 도내 15개 대학으로 확대
연대, 협력 강화로 온마을이 함께 학생 성장 발달 지원
한성진 기자입력 : 2024. 06. 17(월) 14:30
충남형 늘봄학교 운영 지원 업무협약식 기념 촬영(좌측부터 이일석 단국대학교 학생처장, 김덕현 유원대학교 총장, 김지철 충남교육감, 윤승용 남서울대학교 총장, 최미순 세한대학교 부총장)/사진제공=충남교육청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17일 남서울대, 단국대, 세한대, 유원대와 충남형 늘봄학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충남교육청은 도내 11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상상 늘봄교실 등 다양한 대학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의 높은 만족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협력 대학이 15개로 확대됨에 따라, 대학들과 충남형 늘봄학교 추진을 위한 정보와 인프라 공유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협약에 따라 각 대학은 다양한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한 디지털, 문화, 예술, 체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학교에 제공하며, 이를 통해 충남형 늘봄학교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지철 교육감은 “대학과의 협력으로 질 높은 충남형 늘봄학교가 실현되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 환경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