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창동정수장 개량공사 준공...안정적인 수돗물 공급
임종복 기자입력 : 2024. 06. 14(금) 10:08
창동정수장 위성도/사진제공-보령시
[보령/CTN]임종복 기자 = 보령시는 창동정수장 개량공사를 완료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수돗물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상수도 보급률 확대와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 2018년 1월부터 창동정수장 개량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23년 12월 시운행을 시작으로 2024년 6월 준공 됨에 따라 보령시민 약 2만 6667명에게 안전 수돗물을 공급한다.

창동정수장 개량사업은 국비 165억 원과 시비 164억 원 등 총사업비 329억 원을 투입해 정수용량 13,000㎥/일 ▲착수정 2지 ▲혼화・응집・침전지 4지 ▲급속여과지 4지 ▲정수지 2지 ▲슬러지처리시설 2지 ▲농축조 2지 등 상수도 정수 시설물을 전면 개량하는 사업으로 지난 6월 11일 공사를 완료했다.

이번 사업으로 1992년 건설된 창동정수장의 기존 노후시설의 전면 개량과 현대화 설비 도입 등을 통해 정수능력이 1일 최대 1만 3000톤으로 향상됐다.

아울러 원수 특성 및 장래 수질 악화에 대비한 정수 수질의 안정성이 확보되어 주거생활환경과 보건위생 개선 등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김동일 시장은“이번 창동정수장 개량공사 준공으로 보령시민들에게 성주산의 정기가 스며든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앞으로도 주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수도 시설을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