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확대
상수도요금 30% 감면 또는 종량제 봉투 지급 외 위생용품 지원
정민준 기자입력 : 2024. 06. 12(수) 13:33
위생등급제 표지판 이미지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중구(김제선 구청장)는 영업주 간 자율경쟁을 통한 위생 수준 향상과 안전한 외식 환경조성을 위해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원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영업자가 위생등급 평가를 신청하면 점수에 따라 등급을 지정하고 홍보하여 소비자에게 음식점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로 등급은 조리장, 객석, 식재료, 위생관리 준수 여부, 영업자 의식 등 44개 항목의 엄격한 기준을 통해 매우우수, 우수, 좋음 등으로 정해진다. 신청 대상은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이다.

현재 중구에는 81곳이 위생등급을 지정받아 운영 중이며 해당 업소에는 위생등급 지정서 및 표지판 제공, 상수도요금 30% 감면 또는 종량제 봉투, 위생용품(행주)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참여를 원하는 업소는 ‘식품안전나라에 온라인 신청 또는 중구청 위생과에 우편 및 팩스로 신청하면 된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위생등급제 지정은 외식서비스 품질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업주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고, 앞으로도 안전한 외식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위생등급제 지정과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