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먹는물 '민간 수질검사기관'에서 신청 가능!!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자진 반납
김종연 기자입력 : 2024. 06. 12(수) 07:18
충주시청 전경
[충주/CTN]김종연 기자 = 충주시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1999년 1월 지정 받은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을 자진 반납한다고 12일 밝혔다.

충주시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은 단월정수장에 소재하여, 지하수 먹는물 등 현재까지 12만여 건의 수질검사 실적을 낸 바 있다.

시는 △민간 검사기관의 개방으로 수질검사 건수 감소 △수수료 수입 대비 운영비 및 인건비의 증가로 인한 적자 △관련법 개정으로 수질환경측정분석사 등 전문 기술인력 확보 △단월(통합)정수장 현대화사업 추진 및 통합정수장 운영 시 최상의 수돗물 생산을 위한 역량 결집 등의 문제로 반납을 결정했다.

시는 13일까지 접수된 수질검사에 한해 검사를 진행한 후 하반기부터는 민간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에서만 수질검사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검사 수수료는 기존과 같으나 거리에 따른 출장비가 달라질 수 있다.

시는 시민 편의를 고려해 출장비 감면 등을 위한 인근 민간 수질검사기관과의 업무협약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충주시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을 이용해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수질검사기관 운영은 종료되지만, 시민들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할 수 있는 안전하고 깨끗한 제일의 충주시 수돗물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연 기자

kjy101319@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