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한국공항공사와 업무협약 체결...공항 내 협력전시
- 한국공항공사 관할 14개 지방공항 대상 항공 독립운동사 등 공항 특화전시 2개년 공동 개최
강현수 기자입력 : 2024. 02. 24(토) 12:02
공항 특화전시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모습[사진/독립기념관 제공]
[사회/CTN]강현수 기자 =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민 일상 속 보훈문화 향유 및 대국민 독립정신 확산을 위해 국민 곁으로 찾아가는 전시를 개최하고자 105주년 3·1절을 앞둔 2월 23일 한국공항공사 본사에서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독립기념관은 지난 2021년 12월부터 4개월 간 김포공항 국내선에서 협력전시를 개최했으나 코로나19 확산·재유행 등에 따라 추가 전시를 개최하지 못하고 아쉽게도 중단된 바 있다.

그러다가 지난해 코로나19로 닫혔던 하늘길이 열리면서 항공이용객 수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됨에 따라 양 기관은 공항을 찾은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한국 독립운동사를 알리는 협력전시 개최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보다 내실있고 체계적인 협력전시 추진을 위해 양 기관 MOU를 체결하게 된 것이다.

MOU 체결에 따라 양 기관은 올해부터 광복 80주년을 맞이하는 2025년까지 2개년 간 협력전시를 추진한다. 금년에는 한국공항공사가 관리하는 전국 14개 지방공항 중 2개 공항을 대상으로 항공 독립운동 등 공항 특화전시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양 기관은 금년 호국보훈의 달인 6월과 광복절이 있는 8월에 청주공항과 김해공항에서 순차적으로 <공항에서 만나는 항공 독립운동 이야기> 전시를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공항이라는 장소적 특성을 고려하여 이용객들이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주제는‘독립운동 시기 비행사 양성과 항공 독립운동’으로 정했다.

전시장에서는 항공 독립운동 관련 자료뿐 아니라 독립운동에 헌신한 비행사들의 이야기들을 살펴볼 수 있으며 전시 연계 참여형 콘텐츠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현충일, 광복절 등 주요 계기일에 맞춰 학예사가 공항에서 관람객과 직접 만나 소통하는 특별 해설 등도 계획하고 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한국공항공사와의 업무협약은 한국 독립운동사를 알리는 협력전시 개최 기반을 마련한 것이자 특히 내년 광복80주년을 앞두고 2개년 MOU를 통해 양 기관이 연차적으로 협력전시를 고도화할 수 있는 토대가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항에서만 만날 수 있는 차별화된 전시개최로 대국민 독립정신 확산에도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현수 기자

visso8478@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