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대전세종충청본부, 장기요양기관 협회장 간담회

공단-장기요양기관 간 소통 강화로 제도 발전 도모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11. 27(월) 16:41
▲ '2023년 하반기 장기요양기관 협회장 간담회 개체'
[경제/CTN]정민준 기자ㅣ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세종충청지역본부(본부장 정일만)는 지난 23일, 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 발전을 위한「2023년 하반기 장기요양기관 협회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새로 취임한 한국노인복지중앙회 세종협회 유권식 협회장과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백상호 충남지부장 등 관내 12개 단체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23년 장기요양 주요 추진사업과 ’24년 제도변경 사항 등을 공유하고, 지역본부 중점사업에 대한 기관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빈대 발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빈대 확인‧예방을 위한 빈대 정보집과 체크리스트를 제공하여 효과적인 초기 대응 방법 등을 안내하고,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 활동 등을 통해 수급자들이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정일만 본부장은 “新노년층의 본격 진입으로 사회적 기대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장기요양 서비스 확충과 품질관리에 공단과 장기요양기관의 상생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제3차 장기요양기본계획이 충실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공단은 올바른 청구문화 정착을 위하여 관내 장기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캠페인‧교육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종사자의 스트레스 감소 및 대처능력 향상을 위해 ‘돌봄에도 돌봄이 필요해’, ‘마음안심버스’, ‘마음 토닥’ 등 다양한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