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중앙회, 부적절한 권한 남용 의혹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11. 16(목) 16:43
▲새마을금고 로고
[경제/CTN]정민준 기자ㅣ대전 A새마을금고 이사회(징계위원회)가 새마을금고 중앙회의 재징계 요구로 징계 수위를 높여 다시 이사회 재의결을 통해 징계를 한 것에 대해 표적·보복 징계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임직원에 대한 징계양정에 지나친 간섭으로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대전 A새마을금고는 2019년부터 부동산업자와 공모해 인천 소재 토지에 대해 담보액보다 높은 금액을 대출해주는 등 100억 원 가량의 불법·과다 대출로 인해 자산 건전성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새마을금고 중앙회로부터 경영개선 요구를 받아왔다.

이 과정에서 대전 A새마을금고는 불법 과다 대출 건과 관련해 지난 4월 18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장과 상무이사에 대해 각각 견책과 정직 3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

하지만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이 같은 징계가 약하다고 판단해 다시 이사회를 열어 중징계할 것을 대전 A새마을금고에 요구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의 요구에 대전 A새마을금고는 지난 9월 8일 이사장에 대한 이사회 징계 재의결을 통해 '임원개선'(파면)으로 결정됐다.

또한 상무이사에 대한 이사회 재의결도 이뤄져 지난 11월 8일에 '파면'으로 결론났다.

이렇듯 대전 A새마을금고 이사회가 애초 징계에 대해 징계 의결을 취소하고 재의결을 통해 징계를 한다는 것은 일사부재리의 원칙에도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관계자 B씨는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대전 A새마을금고의 지난 4월 18일 이사회 의결은 부당 의결"이라며 "이사들을 상대로 압력을 넣어 재의결 하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을금고 통폐합 과정에서 이사장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이사장의 징계를 '임원개선'으로 정해놓고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주도적으로 일을 처리했다"며 "이는 대전 A새마을금고에 대한 지나친 간섭으로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