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이기국 기자입력 : 2023. 06. 06(화) 22:26
영동읍 매천리 소재 충혼탑에서 150여 명이 참가한 제68회 현충일 추념행사 중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은 6일 제68회 현충일을 맞아 김진석 영동부군수를 비롯해 관내 기관단체 임직원, 보훈대상자 및 유족, 학생, 주민 등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영동읍 매천리 소재 충혼탑에서 추념행사를 거행했다.

행사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몸을 바치신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헌화와 분향, 헌작, 추념사, 헌시낭송, 현충일 노래 등 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전 10시 민방위 경보시설을 통해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기원하는 묵념 사이렌이 군 일원에 1분간 울려퍼졌다.

이어 순국선열과 호국용사들의 고귀한 넋을 기리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국화를 헌화 하며 행사가 경건하고 엄숙하게 진행됐다.

이어 영신중학교 학생대표가 헌시를 낭독했고, 합창단 36명이 현충일 노래를 합창하며 추념식을 마무리했다.

뒤이어 인근 식당에서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충북지부 영동군지회 주관으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위안행사가 열렸다.

코로나19로 인해 개최되지 못하다 4년만에 열린 위안행사를 통해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은 오랜만에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군 관계자는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애국 애족정신을 기리고 보훈가족과 함께하는 의미있는 행사가 됐다"며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나라사랑 의식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