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따라 길따라 '향수의 고장 옥천'을 탐하다
옥천9경, 금강비경11선
이기국 기자입력 : 2023. 05. 10(수) 22:47
금강비경 11선 안내 포스터(옥천군 제공)
[옥천/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옥천군은 유유히 흐르는 금강변과 대청호반의 명소 11곳을 발굴해 '대청호 물길따라 금강비경 11선'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청호 물길따라 금강비경 11선'은 금강을 따라 펼쳐진 아름다운 옥천의 명소를 잇는 여행길로써, 옥천군은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대에 발맞춰 옥천의 대표적인 여행코스로 홍보하고 지역관광 마케팅 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군은 지난 2021년 계획 수립 이후 군 소식지와 공식 블로그 등을 통해 군민과 관광객의 관심을 유도했고, 금강비경 자체 발굴 및 추가 발굴을 위한 대국민 후보 대상지를 추천받아 전체 11개소를 목록화했다.

이후 관련 단체인 문화관광해설사협회, 향토사연구회, 사진작가협회와 함께 후보 대상지에 대한 적합여부, 명칭 및 소개 글을 정비했고, 금강비경 후보 대상지에 대한 대국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해 11개소 전체를 최종 확정했다.

선정된 11개소는 옥천유채꽃 단지, 어깨산 봉우리, 금강유원지∼안남 독락정, 둔주봉에서 본 한반도 지형, 향수호수길, 장계관광지, 군북 청풍정, 방아실 수생식물원, 부소담악, 이지당, 독산 상춘정이다.

금강비경의 순서는 관광객의 이해도와 이동편의 측면을 고려해 금강 상류에서 하류, 지류 순으로 정했다.

군 관계자는 "향후 '옥천! 대청호 물길따라 금강비경 11선'에 대한 자료집을 발간할 예정이며, 옥천9경에 이어 우리 군의 대표적인 관광 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바일 스탬프 투어 및 지속적인 홍보 이벤트와 관광 마케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