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기본 삶 '주거환경' 개선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선정
하성매 기자입력 : 2023. 03. 28(화) 22:43
목포시 청사 전경(사진제공 목포시)
[목포/CTN]하성매 기자 = 목포시 용당1지구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선정돼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된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서면평가와 대면.현장평가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올해부터 2027년까지 5년간 국비 30억원을 포함해 약 43억원을 들여 용당1지구의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지역은 기반 시설 정비를 통한 쾌적한 삶터 조성, 공․폐가 철거 등 시민 정주 여건 개선, 민관협력과 주민 참여를 통한 지속가능한 마을생태계 구축을 추진 전략으로‘다시 찾는 희망, 행복마을 용당1지구’를 비전으로 설정했다.

시는 앞으로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산정초등학교 일원, 용당 1동 41통부터 43통까지를 대상지로 소방도로 신설, 하수관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 옹벽 정비 등 안전확보, 슬레이트 지붕 개량, 공.폐가 철거 등 주택정비, 휴먼케어와 주민역량강화사업 등을 진행하게 된다.

선정 지역은 사업계획의 실행력을 높일수 있도록 관련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국토교통부의 워크숍과 국가균형발전위의 지역별 맞춤형 컨설팅을 받게 되는데, 컨설팅 결과에 따라 사업비와 사업내용이 일부 조정 될 수도 있다.

시 관계자는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주민과 함께 논의, 협력해 가면서 주민들의 기본적인 삶의 질이 충족 될 수 있도록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