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국도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사업 국비 220억 원 확보
- 국도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 7단계 기본계획 9개 사업 반영

임종복 기자입력 : 2023. 01. 16(월) 11:00
보령시청 전경
[보령/CTN]임종복 기자 = 보령시는 국토교통부가 수립한 국도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 7단계 기본계획에 보령지역 위험도로 1개소, 병목지점 8개소 등 총 9개소에 국비 220억 원의 사업비가 반영됐다고 밝혔다.

국도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 7단계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병목 및 위험도로 구간을 정비해 교통흐름을 개선하고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국가계획이다.

이번 기본계획에 반영된 사업은 시청에서 성주터널 방면에 도로 기하구조가 불합리한 명천교차로 개선사업 70억 원을 포함해 ▲주산면 국도21호선 선형개량 40억 원 ▲옥서교차로 개선사업 35억 원 ▲죽정교차로 개선사업 35억 원 ▲성주면 성주지구, 개화지구 개선사업 18억 원 ▲웅천읍 대창리, 천북면 장은리, 오천면 원산도리 회전교차로 설치 22억 원이다.

사업추진은 5년간 투자 우선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그동안 국도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 7단계 기본계획 반영을 위해 국회, 국토부 등 관계기관을 지속적으로 방문·건의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펼쳐왔다.

김동일 시장은 “앞으로도 주요 교차로 등 위험도로 및 병목구간을 적극 발굴하겠다”라며 “개선사업을 통해 사고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해 교통사고 예방 등 통행흐름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