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소방서, 겨울철 용접 불티로 인한 화재 주의
이병종 기자입력 : 2022. 12. 01(목) 14:01
용접사진(사진제공 진천소방서)
[진천/CTN] 이병종기자 = 진천소방서(서장 한종욱)는 겨울철 공사장 용접·용단 작업 중 부주의 등으로 인한 화재를 방지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공사 현장은 화재에 취약한 가연성 자재와 가스 등에 노출된 상태로 작업하는 만큼 화재 위험성이 높다.

특히, 용접 시 발생하는 불티는 크기가 작아 작업 현장 곳곳의 빈틈으로 떨어진 불티를 관계자가 발견하지 못하고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안전수칙은 ▲용접 등 화기 취급 작업 시 화재감시자 배치 ▲용접 작업 주변 가연물 제거 ▲용접ㆍ용단 작업자로부터 반경 5m 이내 소화기 비치 ▲용접 작업 후 작업장 주변 잔여 불씨 확인ㆍ점검 등이다.

한종욱 소방서장은 "공사장 등 화재현황을 보면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며 "현장 관계자뿐만 아니라 작업자 모두 화재안전에 대해 관심을 갖고 안전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전했다.
이병종 기자

whansign@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