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문화재 활용사업 7개 분야 70억 확보
고품격 문화유산 활용으로 전남 방문의 해 활성화 기대
하성매 기자입력 : 2022. 10. 03(월) 22:08
광양시 생생문화재(생생김여행) / 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문화재청의 2023년 문화재 활용사업에 7개 분야 70억 원을 확보, 전남 방문의 해와 연계해 남도의 문화유산 및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원동력이 되도록 다양한 활용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은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과 결합해 지역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관광 산업화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시작됐다.

분야별로 생생문화재 15건, 향교서원 문화재 11건, 전통산사 문화재 8건, 문화재 야행사업 3건, 정보통신기술(ICT) 실감콘텐츠 활용사업 1건, 세계유산축전 1건, 세계유산 활용사업 3건 등 총 42건이 선정됐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해 문화재가 역사 교육의 장이자 관광자원으로 발돋움하도록 기획한 프로그램형 사업이다.

최초의 충무공 사당인 여수 충민사를 활용한 '승리의 바다, 백성의 바다' 1건이 새로 추가되고, 2021년 문화재청 주관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우수사업에 선정된 광양의 '생생(生生) 김 여행' 등 14건이 계속사업으로 반영됐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향교와 서원을 생기 넘치는 문화공간이자,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인문정신과 청소년 인성을 함양하는 공간으로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10년째 선정돼 추진 중인 구례의 'Happy 구례향교', 강진의 '푸소(FUSO)' 사업과 연계한 '폼생폼사 강진향교'는 주변 지역 초․중․고등학생의 꾸준한 참여 문의가 있는 대표적인 사업이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사찰이 보유한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공연․답사 등 체험 프로그램이다.

올해 강진 무위사, 장성 백양사 등 2개 산사가 추가 선정돼 총 8개 산사에서 진행된다.

밤에 즐기는 문화축제인 문화재 야행은 주변 문화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목포, 여수, 나주, 3개 시군이 선정됐다.

호남 최초로 올해 첫 선정된 세계유산축전은 공연과 체험, 워킹투어 등으로 구성한 복합 향유 프로그램으로 순천 선암사, 순천만갯벌 일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지난해 온라인을 통한 문화재 활용 사업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일상에 휴식과 치유 기회를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문화재 활용사업을 통해 전남도의 문화재를 다양한 방법으로 즐기고 친숙해지도록 고품격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꾸준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