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지방소멸대응기금 211억원 확보
이기국 기자입력 : 2022. 08. 17(수) 22:49
옥천군 청사 전경
[옥천/CTN]이기국 기자 = 옥천군이 2022~2023년 지방소멸대응기금 211억원을 확보했다.

지방소멸대응기금은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가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한 전국 89개 지자체와 인구감소지역 다음으로 인구감소지수가 높은 관심지역 18개 지자체에 인구감소 대응을 위해 올해부터 연1조원씩 10년간 총 10조원 규모로 지원하는 재원이다.

행정안전부는 시행 첫해인 올해 2022~2023년 2년간 지원액을 평가.배분하는데, 기초지원계정은 기초지차체가 제출한 투자계획에 대한 평가 결과에 따라 A등급 5%(4개 지자체, 210억원), B등급 15%(13개 지자체, 168억원), C등급 45%(39개 지자체, 140억원), D등급 20%(18개 지자체, 126억원), E등급 15%(15개 지자체, 112억원)으로 차등 배분한다.

군은 지난 4월 지역 내 다양한 전문가, 주민, 공무원들이 함께 참여한 지방소멸대응 민·관협력단을 출범하고 맞춤형 사업을 발굴하여 5월 말 투자계획을 행정안전부에 제출했으며, 7월 7일 황규철 군수가 서울에서 열린 평가회에 직접 참석해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군은, 12일 행정안전부 기초지원계정 투자계획 평가 심의에서 B등급에 선정되어 16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고, 광역지원계정으로 지원되는 43억원을 포함 2년간 총 211억원의 기금을 확보했다.

당초 행정안전부에 제출한 기초지원계정 투자계획은 대청호 생태관광지 연계프로젝트 등 9개 투자사업, 280억원 규모로 신청했는데, 12일 평가 결과에 따라 기금 심의위원회의 검토의견을 반영하고, 사업의 사전절차 이행여부, 시급성, 타 예산확보 가능성 등을 종합 검토하여 168억원 규모의 최종 투자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광역지원계정 43억원으로는 청년이음터 조성(10억원), 옥천공동체허브 육성사업(10억원), 가족친화형 어린이 쉼터 조성(23억원)을 추진한다.

옥천군은 향후 10년간 지방소멸대응 기금을 인프라 구축, 지역의 자원과 투자사업 숙성, 산업경제 구조개선 등 지역 체질 개선을 통해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마중물로 활용할 계획이다.

황규철 옥천군수는 "이번에 확보한 기금을 활용하여 옥천군의 활력을 도모하고, 인구감소에 대응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또한 옥천의 자원과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여 지역의 이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투자사업의 발굴로 지역의 소멸을 막고, 지속가능한 옥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