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투자 유치에 '총력'
박철우 기자입력 : 2022. 08. 16(화) 17:39
충북도청 전경
[충북/CTN]박철우 기자= 김영환 도지사가 지난 6월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진출을 선언한 신동빈 롯데 회장과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에게 도지사 명의의 투자 건의 서한문을 보내는 등 바이오 관련 대기업 충북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김 지사의 친필 서한문은 오송바이오클러스터를 '한국판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로 완성하기 위해 롯데바이오로직스와 같은 대기업 유치가 필요함에 따라 추진됐다.

서한문에는 충북 오송이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태동지이자 중심지로, 식약처 등 보건복지 국책기관과 산‧학‧연‧관이 집적된 국내 최고의 바이오클러스터로 성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카이스트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 타운 조성, 방사광 가속기 구축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의 성장에 필요한 인프라가 구축된 충북 오송이란 꿈의 바다에서 롯데바이오로직스가 희망찬 돛을 올려 주기를 당부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서한문과 더불어 오송바이오밸리 소개부터 충북 바이오 5각 벨트, 주요 기업 입주현황, 입지여건, 투자인센티브 등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리된 충북 바이오밸리 투자유치 홍보책자도 함께 동봉했다.

도에는 현재까지 SD바이오센서, 유한양행, GC녹십자, 종근당, 대웅제약 등 국내 주요 제약사 16개 사가 자리 잡고 있다.

도는 서한문 발송과 함께 롯데바이오로직스의 투자의향을 파악하고 청주시와의 업무협력체계 구축 및 TF팀 운영 등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투자를 이끌어 내기로 했다.

강창식 바이오산업과장은 "롯데바이오로직스의 충북 유치를 위해 경제부지사를 팀장으로 TF팀을 운영하고 지속적인 투자동향을 파악하여 최종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