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논산시장, “집중호우 현장 대응력 강화...피해 예방 총력”
정지철 기자입력 : 2022. 08. 10(수) 11:32
집중호우 긴급회의[논산시 제공]
[논산/CTN]정지철 기자 = 백성현 논산시장이 10일 오전 긴급 읍·면·동장 영상회의를 갖고, 일선에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현장 대응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이 날 오전 7시 30분 논산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표됐으며, 내일까지 200mm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회의에 앞서 탑정호, 논산천 둔치, 공사 현장 등 저지대와 하천변, 침수우려지역을 찾아 현장상황을 살피고, 대비상황을 점검했다.

백 시장은 "일기가 언제 어떻게 변화할지 모르기 때문에 경계심을 갖고, 비상대응체제를 강화해야 한다"며 "산사태 등 재해우력지역과 사업장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와 함께 농작물, 비닐하우스 피해 그리고 특히 인명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하천 부근에 주차된 차량이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논산시 자체 재난 안전 문자를 발송해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적극 홍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더불어 백성현 시장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과거에는 10~20대의 감염률이 높았지만 현재는 전 연령층에서 확산세가 가파르다"며 "철저한 대비책으로 재난으로부터 논산이 안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현재 시는 비상근무에 돌입하고, 24시간 기상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시설 및 배수관리 현황 점검을 통해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논산시는 지난 5월부터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배수펌프장, 소방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비상 시 즉각 대응 태세를 확립하기 위한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정지철 기자

lby4426@gmail.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