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이완섭 서산시장 취임, "취임식 간소화, 피해복구에 최선"
- 해뜨는 서산의 새로운 시작을 위한 4년간 항해 시작
- 취임식 기념행사 취소, 신속한 업무 돌입, 복구 만전
가금현 기자입력 : 2022. 07. 01(금) 13:09
이완섭 서산시장이 1일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열린 '제11대 서산시장 취임식'에서 취임선서하는 모습
[서산/CTN]가금현 기자 = "이 자리를 열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개인의 생각만으로 취소는 어려워 부득불 간소화해 취임식을 열게 됐다"

민선8기, 제11대 이완섭 서산시장이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날 쏟아진 폭우로 인한 무거운 책임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신속하게 현장에 돌아가 시민의 일상 회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1일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제11대 서산시장 취임 행사'를 열고 화합과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취임 행사는 기존 식전행사, 기념식수 등의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간소화해 진행됐다.

이 시장은 취임사에서 "존경하는 18만 서산시민 여러분과 재회의 기쁨을 나누며 민선8기 서산시정을 열어가게 돼 무척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선8기 11대 시장으로 첫발을 내딛는 오늘 각오를 새롭게 다지게 된다"며 "그간 구상해온 시정 방향을 5대 비전 중심으로 말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시정 비전은 '도약하는 서산, 살맛나는 서산'으로 5대 목표는 ▲풍요로운 경제도시 ▲걱정없는 복지도시 ▲품격있는 문화도시 ▲오감만족 관광도시 ▲비전있는 희망도시로 밝혔다.

이 시장은 "경제도시 건설을 위해 임기동안 100개 이상의 우량 기업 유치, 서산민항·동서횡단내륙철도 등 교통인프라 구축, 전통시장과 원도심 활성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도시가 활력을 찾도록 하고 농어촌의 인력 및 비싼 농기계 등 문제 해소, 농어촌 기반시설 확충도 약속했다.

또, "걱정 없이 잘 살 수 있는 복지도시를 위해 출산장려금과 육아지원금 확대 및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어린이 공원 조성, 어르신 일자리 확충, 장애인 국민체육센터 건립, 저소득층 난치병 치료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 "품격 넘치는 문화도시 건설을 위해 종합문화예술회관 건립, 특성화 문화예술 공간 확충, 다양한 공연 및 전시회 유치해 문화예술이 살아 숨 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산 특유의 오감만족 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해 자연, 크고 작은 보석같은 관광자원을 잘 꾀고 다듬어 명품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이 1일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열린 '제11대 서산시장 취임식'에서 시민들에게 큰 절을 올리는 모습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체류형 관광명소로 만들고 국제 크루즈선 유치, 가로림만 생태관광 명소 조성, 보원사지 및 해미국제성지를 연계한 국제적 종교관광 명소로 특성화도 약속했다.

또, 이 시장은 "꿈과 비전이 있는 희망도시를 위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청년의 기를 높이고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사업, 도심항공교통 실증센터 유치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류방택과학영재상 제정·시행, 초중고 학생 교육 지원, 공직자 일·가정 양립 근무환경 조성 등도 약속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해뜨는 서산'의 4년간의 항해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우리 시가 그동안의 침체에서 벗어나 사통팔달의 팔색조 같은 매력있는 도시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많은 시민들이 수해에 대해 걱정하시는 만큼, 행정력을 총동원해 시민의 안전 확보와 일상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