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세종, 비상대비태세 더욱 굳건하게


- 21일 민·관·군·경·소방‘2022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개최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6. 21(화) 21:50
▲세종시청 제공
[세종/CTN]정민준 기자ㅣ세종특별자치시(이춘희 시장)가 21일 시청 충무상황실에서 ‘2022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하고 지역안보태세 확립을 다짐했다.

이날 통합방위회의에는 이춘희 시장을 비롯해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윤명성 세종경찰청장 등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16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통합방위협의회 위원들은 적이 공중으로 침투할 가능성이 높은 전의면 소재 ‘레이캐슬 골프 앤 리조트’를 공중 취약지역으로 선정하고 민·관·군·경·소방 통합방위태세 확립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 도발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어느 때보다 엄중해진 상황에서 통합방위 유관기관들의 협조체제를 더욱 확고히 하기로 했다.

또한, 하반기 을지연습을 내실있게 실시해 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하고 세종시 위기관리 능력을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집무실 등 국가 중요시설들이 집중되면, 행정수도 세종은 한 단계 높은 비상대응능력을 갖춰야 한다”라며 “모든 위기상황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