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불법 주정차 No!’

- 서구 월평동교통 혼잡지역에서 진행... 주차공유서비스‘꿀파킹’홍보 병행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6. 17(금) 13:54
▲ 대전시청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대전시는 17일 불법 주정차 계도와 스마트시티챌린지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주차공유 서비스 ‘꿀파킹’ 앱 홍보를 위해 서구 월평동 교통 혼잡 지역에서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서비스를 시민들이 직접 체험하고 홍보하기 위해 모집된 스마트챌린저 2기 중심으로 대전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씨엔씨티에너지(주)가 함께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불법 주정차 주요금지구역인 소화전 주변, 교차로 모퉁이, 횡단보도 위나 정지선 침범지역 등에서 불법주정차를 금지하도록 집중 홍보하였다.

또한 대전시 민간·공공주차장 870개 위치를 제공하며, 주차 가능 공간, 요금, 운영시간까지 알려주는 ‘꿀파킹’ 앱 홍보도 병행하며 ‘꿀파킹’ 앱 이용자를 확보하는 활동도 함께 진행했다.

이날 캠페인에 참여한 스마트 챌린저들은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교통문화 개선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최교신 스마트시티과장은 “월평2 · 3동을 시작으로 대전시 내 불법 주정차가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여 불법주정차 관행을 근절해 나갈 계획”이며, “스마트시티 챌린지 주차공유 앱 꿀파킹의 이용율을 높여 건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